홈주소창 로그인 회원가입 내 한글주소 관리 고객만족센터 토론게시판 사이트맵 고객 지킴이
/ 게시판
 
넷피아
자국어인터넷주소란?
자국어인터넷주소 바로알기
자국어인터넷주소 서비스
일지
한글인터넷주소
등록안내와 현황
자국어인터넷주소의
기술적 기반 및
바람직한 관리구조
한글인터넷주소를 지키기
위한 각계인사와
넷피아의 노력
상표권과 준상표권 그리고
등록자의 권익
유사 휘발유와 정품 휘발유의
차이는?
준상표권과 상표권은 명확히
어떠한 차이가 있는지요?
 
참고할 만한 글
키워드형 주소와 키워드 검색의 차이 2007-03-13 
한글인터넷주소의 설계와 배경 2007-01-12 
한글인터넷주소 (사용)등록 안내문 2007-01-07 
한글인터넷주소는 매우 소중한 국가자산입니다. 2006-12-22 
주소자원관리법 바로알기 - 실상과 허상 2006-12-20 
 
제 목  허위게시글에 대한 답변 - 다음카페 [넷피아에 2400만원....]
글쓴이   넷피아관리자 조회 1238
게시일자   2017-05-26 오후 7:35:59
 
해당 내용 사실과 전혀 다릅니다.

몇개의 한글인터넷주소를 사용한 고객에게 kr돔이 고의로 영업을 하여 문제를 만들고 고객은 그것이 넷피아로 착각 넷피아에 대한 불만이 쌓이게 만든

전형적인 kt의 노조원 출신이 만든 kt돔의 영업 수법으로
2007년 1월 kt가 kth와 짜고 kt라인에서 주소창에 입력한 모든 기업의 고객을 kt 인터넷114인 포털 파란으로 돌리고자

공작 아닌 공작을 한 시점으로 이때 극심하게 이런 넷피아 사칭 영업이 극성을 부힌 시점이고

2017년 지금 조사를 해 보니 그 시점이 kt와 kth 가 주소창의 기업 이름을 입력하는

넷피아의 한글인터넷주소를 kt의 인터넷 114인 kth(대표 송00) 파란으로 돌리고자 넷피아에 공문을 보낸 시점입니다.


지금 넷피아와KTH가 소송을 하고 있는 와중에 또 다시 해당글이 포털에 올려져 있어

깊은 의구심이 들고 매우 유감 스럽게 생각합니다.


해당 고객은 넷피아가 아닌 kt돔에게 큰 피해를 보았고

고객은 kt돔직원이 넷피아라고 사칭을 했기에 넷피아 라고 알고 있었습니다.

이 외에도 kt돔은 "이판정 사장님이 사장님의 한글인터넷주소를 지켜주고자 확보를 해 두었습니다."

이것을 사용하고자 한다면 홈페이지 제작비용 350만원을 주셔야합니다"와 같은 수법으로

넷피아와 이판정 이란 이름을 나쁘게 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하였고

당시 넷피아 대표이사 이판정 대표는 건강이 극심히 나빠 신장투석을 준비하던 시점이었고

그래서 할 수 없이 이금룡 대표에게 대표이사직을 실제로는 2004년 말부터 맡기었고

2005년 3월 주총을 통해서 대표직을 물러난 후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던 상황입니다.

포털 다음까페에 다시 올려진 글이 언제 올려진 것인지는 잘 알 수는 없으나


아마도 지금 kth와 넷피아가 법정 분쟁 중 이기에 이를 이용하고자 하는 측의 수법이 아닌가 의심이 됩니다.

또는 새 정부가 전 국민이 편한 한글메일과 한글인터넷주소를 보급하는 의향을 보이는 가운데 그것을 저지하려는 의도로도 의심이 됩니다.

이점 고객님께서는 참고 해주시고 10년전 매우 편한 한글인터넷주소가 이들과 이들의 음해공작에 의하여 무너진 이후

그간 중소기업들이 지불한 포털의 키워드 광고비는 연간 무려 2조원에 이르게 되어 중소기업들이 포털의 키워드 광고에 말 그대로 골병이 들고

있는 것이 어디에서 기인했는지 잘 알려주는 현실입니다.

고객님들이 더 이상 혼동이 일지 않도록 이런 부분에 대하여 외부 변호인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구성하여 이번에는 더욱 철저히 대처 하도록 하겠습니다.

인터넷 주소창에 입력된 고객님의 기업 이름을 입력하는 사용자는 포털의 고객이 아닌 고객님의 고객입니다.

고객님께 전화를 걸었는데 통신사와와 114가 짜고 모두 114로만 보낸다면 고객님은 얼마나 큰 피해를 보겠습니까?

이런일이 지속되면 사람들은 전화를 걸지 않고 그냥 편한 114만 걸게 될 것 입니다.
사람들은 마치 지금 포털을 이용하는 것을 그렇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전화처럼 아무리 기업이름을 알려도 직접 해당 기업에 들어오지 않고
자신의 기업 이름을 알리면 알릴수록 포털로만 가기에
어쩔 수 없는 상항이 답답하여 하시는 말씀 입니다.
즉 WWW 도메인 네임은 직접 연결이 되는데 왜 기업명 상표명을 입력을 하면 모두 포털로만 가야 하는지요?
이 부분에 대하여 KBS 등 방송사에서 포털 대표와 합동 토론을 하게 하면 진실이 보다 더 명확히 드러 날 것 입니다.

기업이름을 입력을 하는 사용자는 전화번호를 입력을 하는 사용자처럼 그 기업명을 가진 그 기업의 고객입니다.
통신사와 인터넷114가 짜고 이것을 모두 인터넷 114로 돌리는 구조속에서는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은 근본적으로 한계에 직접하게 됩니다.
전화를 입력을 하였는데 통신사와 114가 짜고 모든 전화를 114로만 돌리면 경제가 온전할 수 있겠습니까?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하여 대통령님과 청와대 각 정부 장관님 및 모든 정치인께서 이런 이상한 구조에 먼저 왜? 라는 의문을 갖고
모든 기업과 특히 전체 일자리의 88%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의 억울한 고객 뺏기 방지에 적극적인 정책으로
문제를 해소 시켜는데 앞장서 주시길 간곡히 청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허위게시글에 대한 답변 - 다음카페 [넷피아...  2017-05-26 넷피아관리자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다음카페 [넷피아에 2400만원 당한 사연]게... 



한국어EnglishJapanese 제휴제안 인재채용 서비스 약관 및 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한계 및 법적 고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대표전화 : 02-3665-0123   고객상담 : 02-2165-3000   FAX : 02-2671-5613   e메일 : 고객상담@넷피아콥
Copyright (C) 1995 - 2023 Netpia, Inc. All rights reserved.